"장례까지 준비했는데…" 뇌사판정 60대, 연명장치 떼니 깨어나
"장례까지 준비했는데…" 뇌사판정 60대, 연명장치 떼니 깨어나
  • 김현수
  • 승인 2019.01.07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플러스 김현수 기자] 가족이 회생 가능성이 없다며 생명 연장 장치 이용을 포기했으나, 오히려 의식을 되찾고 약 1주일만에 퇴원한 한 남성의 이야기가 세계를 놀라게 했다.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과 영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네브래스카주에 사는 T.스콧 마(61)는 지난달 12일 자신의 방 침대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의사는 뇌졸중으로 진단한 뒤 뇌부종이 심각하다면서 그에게 뇌사 판정을 내렸다. 가족들도 판정을 수용하고 생명우지 장치를 떼기로 결정했다.

그의 딸 프레스턴은 "평소 아버지가 병원 침대에 누워있는 걸 가족들이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며 연명치료를 반대해왔다고 했다. 

가족들은 그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고, 연명 장치들도 모두 꺼졌다. 가족은 하루 뒤 화장장과 장례서비스를 실시할 수 있도록 예약도 모두 마친 상태였다.

그러나 그는 장치를 뗀 후에도 계속 호흡을 이어갔고, 병원 측의 연락을 받고 가족들이 그를 찾았을 때 상태는 놀랍게도 호전돼 있었다.

딸 프레스턴은 "'안녕, 아빠!'하고 인사를 건넸더니 날 보고 미소지었다"며 "내가 정말 꿈을 꾸는 줄 알았다"고 현지 언론에 말했다.

이후 추가 검사에서 그의 뇌부종은 뇌졸중보다는 후천성 뇌병증후군의 한 증상으로 밝혀졌다. 병원 측은 그가 겪은 심각한 뇌부종은 뇌병증후군의 일반적인 증상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는 "매주 교회에 나갈 정도로 독실한 신자는 아니었지만, 이건 기적 같은 일"이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