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文대통령 자신감 어디서 나오나"…김예령 기자 발언 논란
[이슈+] "文대통령 자신감 어디서 나오나"…김예령 기자 발언 논란
  • 박서준
  • 승인 2019.01.10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플러스 박서준 기자]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가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경제에 관한 질문을 던졌다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질의에 앞서 소속과 이름을 밝히지 않고, 다소 공격적인 질문을 던지며 무례한 모습을 보였다는 이유에서다. 

김 기자는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걸 대통령께서도 알고 계실 것"이라며 "현실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고 있고 국민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 희망을 버린 건 아니지만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굉장하다"고 말했다.

김 기자는 이어 "대통령께서는 '이와 관련해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고 강조를 하셨는데, 현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이유에 대해 알고 싶다"며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했다.

질문이 끝나자마자 옆에 있던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경기방송의 김예령 기자입니다"라며 소개를 대신했다. 

마이크를 이어받은 문 대통령은 김 기자의 질문에 "정부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우리 사회의 양극화, 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는 점은 오늘 제가 기자회견문 30분 내내 말씀 드렸다"면서 단호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그에 대해 필요한 보완들은 얼마든지 해야겠지만 오히려 정책기조는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는 말씀을 이미 드렸기 떄문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고 선을 그엇다.

문 대통령과 김 기자의 질의응답은 생방송으로 시민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졌다. 방송이 나간 직후 일부 네티즌은 김 기자의 질문 수준과 태도를 지적했다.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도 '기예령 기자' '경기방송'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최경영 KBS 기자는 SNS를 통해 김 기자의 질문에 혹평을 했다. 그는 "무슨 정책인지 질문에는 나오지 않고, 무슨 경제가 어떻게 잘못됐다는 건지도 알 수 없었다"면서 "인과관계는 당연히 나오지 않고 이미지로만 질문하는 방식이었다. 말을 모호하게 시작하니 결국 마지막 질문도 추상적이고 인상비평만 하는 것 같은 이상한 질문이 되고 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 기자는 이어 "국민을 대표해 대통령께 질문하는 것은 특별한 자리이며 영광이다. 조금 더 공부를 해야 하고 너무 쉽게, 상투적인 내용으로 질문하지 말아야 한다. 그렇게 해서 어떻게 막강한 행정권력, 대통령을 견제한단 말인가"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