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주인 바뀌나…'날개' 접는 금호그룹
아시아나항공 주인 바뀌나…'날개' 접는 금호그룹
  • 박서준
  • 승인 2019.04.15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플러스 박서준 기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형항공사 중 한 곳인 아시아나항공이 결국 매각 수순을 밟고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자구 계획안을 제출하며 재기를 노렸으나, 채권단 측이 퇴짜를 놓으면서 결국 내놓게 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1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이번 주중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증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 계획 수정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고속,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IDT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다. 아시아나항공은 그룹 전체의 연간 매출 60%를 차지하는 핵심 계열사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 10일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경영 일선에 복귀하지 않고, 아시아나 항공 자회사 등 보유자산을 비롯한 그룹사 자산 매각을 통해 자금 상환에 나서겠다는 내용이 담긴 자구안을 제출했다. 또 그룹은 3년 내 경영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아시아나항공을 팔겠다며 배수진에 나섰다.

재무구조개선 약정서(MOU)를 체결하고 3년 간의 경영정상화 기간 동안 이행 여부를 평가받는 방안도 제시했다. 부여된 목표 달성 기준에 미달하는 경우 산업은행이 아시아나항공의 M&A를 진행할 수 있도록 덧붙였다. 대주주와 금호산업은 이의를 제기하지 않고 협조한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유동성 문제 해소를 위해 5000억원 규모의 자금 지원도 요청했다.

하지만 산업은행과 채권단은 현 금호그룹 경영진에 대한 불신을 공개적으로 밝히며 아시아나 항공 매각 쪽으로 기수를 틀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3년의 기회를 달라고 하는데 어떤 의미인지 모르겠다"며 "박삼구 회장 아들이 경영하겠다는데 뭐가 다른지 의아하다"고 했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도 “"3년 안에 어떤 일이 생길지 모르는데 (경영) 정상화에 실패한 후에야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겠단 의미로밖에 해석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동안 시장에선 박삼구 전 아시아나그룹 회장과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이 보유한 계열사 지분은 지배구조 최상단에 있는 금호고속이 전부지만, 이 마저도 지난 2015년 산은의 금호타이어 지원때 이들의 지분 중 42.7%는 담보로 잡혔기 때문에 자체적인 유동성 문제 해결 방법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밖에 없다고 봤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채권단이 자구안에 부정적 입장을 보이자 결국 다시 재논의에 돌입하고, 11일부터 채권단과의 재협의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금호산업이 이사회 의결을 거쳐 수정 자구계획을 제출하면, 결국 아시아나항공 매각 수순은 불가피하게 된다. 

매각이 추진되면 금호산업이 주체가 돼 진행될 전망이다. 금호산업은 아시아항공 지분 33.4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현재 가치로 3000억원가량 된다. 금호산업은 박삼구 전 회장이 최대주주인 금호고속이 45.3%의 지분을 갖고 있지만 모두 담보로 제공한 상태다.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고 나면 금호그룹은 경영이 정상화하더라도 중견기업 수준으로 전락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