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메모리' 깃발 든 삼성, 2030년까지 133조 투자
'비메모리' 깃발 든 삼성, 2030년까지 133조 투자
  • 박서준
  • 승인 2019.04.24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반도체 비전 2030' 발표

[이슈플러스 박서준 기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비전 2030'을 통해 오는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하고 전문인력 1만5000명을 채용해 비메모리 반도체 시장 1위를 차지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시스템 반도체 인프라와 기술력을 공유해 팹리스, 디자인하우스 등 국내 중소업체와의 협력을 강화해 전체 생태계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을 전했다.

반도체 산업은 크게 D램,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 비매모리 반도체로 나뉜다. 비메모리 반도체는 컴퓨터 중앙처리장치(CPU), 스마트폰의 두뇌로 불리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이미지 센서 등 시스템 반도체와 위탁 생산을 뜻하는 파운드리 등을 포함한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업체들은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선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나, 비메모리 분야에서는 전체 시장에서 한 자릿수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약한 모습을 보여왔다. 

삼성전자가 비메모리 분야에 뛰어든 이유는 세 가지로 압축된다. 

첫째, 메모리 반도체의 가격 변동성 위험이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지난해 메모리 반도체 '슈퍼 사이클'이 돌아오면서 분기마다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하지만 올해 1분기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하향세로 돌아서자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60% 이상 떨어졌다. 

둘 째, 메모리 시장보다 비메모리 시장 규모가 더 넓다는 점이다. 한국은행이 발간한 '세계 반도체 시장의 호황 배경 및 시사점'에 따르면 2017년 기준 메모리 시장 규모는 1240억달러(약 138조원), 비메모리 시장은 2882억달러(322조원)다. 또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는 올해 반도체 시장 규모가 1645억달러(184조원)으로 지난해(1651억달러)보다 약간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비메모리 반도체 부문은 4901억달러(547조)로 지난해(4780억 달러)보다 약 2.5%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셋 째는 정부의 관심이다. 반도체 산업은 국내 수출의 20%를 담당할 만큼 큰 역할을 해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월 국무회의에서 "메모리 반도체에 비해 취약한 비메모리 반도체 경쟁력을 높여 '메모리 반도체 편중' 현상을 완화하는 방안을 신속히 내놓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업계 관계자는 "비메모리 반도체는 반도체 구조가 상대적으로 복잡하고 창의성에 기반을 둔 회로설계 능력이 요구되는 것이 특징이다"라며 "비메모리 분야 육성을 위해선 정부의 의지도 중요하지만 창의적인 반도체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실질적인 대응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삼성전자도 "초미세 공정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해 파운드리 기술 리더십을 제고하고,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시스템 반도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파운드리 사업은 반도체 장비, 소재, 디자인, 패키징, 테스트 등 다양한 전문 업체들이 함께 성장해야 하므로 전후방 연관 효과가 크다"면서 "자사는 국내 팹리스 업체의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파운드리 산업을 확대시키기 위해 'SAFETM(Samsung Advanced Foundry Ecosystem)'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함께 성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최신기사 hot
당신이 좋아 할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네티즌댓글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8길 10 109동, b101 MBP 10-265호
  • 대표전화 : 02-6951-5070
  • 팩스 : 02-324-8980
  • 사업자등록번호 : 283-38-0049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수
  • 법인명 : 컨슈머데이터뉴스
  • 제호 : 컨슈머데이터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52342
  • 등록일 : 2018-05-10
  • 발행일 : 2018-05-10
  • 발행인·편집인 : 이병욱
  • 컨슈머데이터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컨슈머데이터뉴스. All rights reserved. 문의 및 제보 : edit1@consumerdat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