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문재인 정부가 배신, 군사 대응 불가피"
北 "문재인 정부가 배신, 군사 대응 불가피"
  • 박서준
  • 승인 2019.04.25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플러스 우승진 기자] 북한이 최근 대남 비난수위를 점차 높이고 있다. 정부가 제안한 남북정상회담에도 열흘째 침묵을 유지하고 있으며, 4·27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행사에도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 남북관계가 다시 냉각기에 접어드는 모양새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25일 '남조선 당국의 배신적 행위는 북남관계를 더욱 위태로운 국면으로 떠밀게 될 것이다'라는 제목의 담화를 공개했다. 담화엔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비난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대변인은 "남북관계가 돌이킬 수 없는 위험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북과 남이 군사적 긴장 완화와 적대 관계 해소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확약한 군사 분야 합의에 대한 노골적 위반행위다. 남조선 당국이 미국과 함께 우리를 반대하는 군사적 도발 책동을 노골화하는 이상 그에 상응한 우리군의 대응도 불가피하게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미는 현 한반도 정세를 고려해 훈련 규모를 축소했다. 그럼에도 북한은 이를 '적대적 도발 행위'라고 주장하며 비난을 멈추지 않았다. 특히 기존에는 주로 대외 선전 매체들을 통해 대남 비난을 해왔으나 이날 조평통 대변인 담화는 조선중앙통신뿐 아니라 북한 주민들이 보는 대표적 대내용 매체인 노동신문에도 게재했다. 비난 수위를 한층 높인 것이다.

북한은 지난 17일 신형전술유도무기를 시험 발사했다. 당시 김정은은 발사 모습을 참관하며 "우리 국방과학자들과 군수노동자들이 나라의 방위력을 높이는 데 또 하나의 큰 일을 해냈다"며 "전략무기 개발할 때도 늘 탄복했지만, 이번에 보니 우리 과학자, 기술자, 노동자들이 정말 대단하다. 마음만 먹으면 못 만들어내는 무기가 없다"면서 감탄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이같은 군사적 행동을 했을 땐 "인민들의 행복한 내일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포장하면서도, 우리군이 F-35 전투기 도입 등을 하면 "전쟁장비 반입과 침략전쟁 연습을 중지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북한이 '9·19 남북 군사합의서'를 언급하며 우리 정부를 비난한 횟수는 무려 24차례에 달한다. 그러나 정작 우리 정부는 북한이 이를 위반했을 때 단 한차례도 공개적 비난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모음
오늘의핫뉴스 hot
당신이 좋아 할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네티즌댓글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8길 10 109동, b101 MBP 10-265호
  • 대표전화 : 02-6951-5070
  • 팩스 : 02-324-8980
  • 사업자등록번호 : 283-38-0049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서준
  • 법인명 : 컨슈머데이터뉴스
  • 제호 : 컨슈머데이터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52342
  • 등록일 : 2018-05-10
  • 발행일 : 2018-05-10
  • 발행인·편집인 : 이병욱
  • 컨슈머데이터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컨슈머데이터뉴스. All rights reserved. 문의 및 제보 : edit1@consumerdat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