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 흠뻑·목소리 떨린 김주하 앵커, 생방송 중 긴급 교체
땀 흠뻑·목소리 떨린 김주하 앵커, 생방송 중 긴급 교체
  • 박서준
  • 승인 2019.06.20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 '뉴스8'
ⓒMBN '뉴스8'

[컨슈머데이터뉴스 박서준 기자] 김주하 MBN 앵커가 뉴스 진행 도중 돌연 다른 앵커와 교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김 앵커는 지난 19일 오후 MBN '뉴스8' 진행 도중 이상 증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머리카락이 다 젖을 정도로 식은땀을 흘리고 목소리마저 가늘게 떨렸다. 김 앵커는 가까스로 멘트를 날렸다. 하지만 어딘가 몸이 아픈 듯 힘겨워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시청자들에게 전해졌다.

기자의 보도가 이어진 뒤 김 앵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한성원 앵커로 급히 교체된 것이었다. 한 앵커는 "김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런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 받아 진행하게 됐다"면서 "내일은 정상적으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MBN측은 방송 이후 다수의 매체를 통해 "김 앵커의 건강상의 문제로 이같은 사건이 발생한 것"이라며 "큰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니 너무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며 사건을 진정시켰다.

오늘의핫뉴스 hot
당신이 좋아 할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네티즌댓글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