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Talk] 현대차, 마음먹고 '플라잉 카' 개발한다
[Car-Talk] 현대차, 마음먹고 '플라잉 카' 개발한다
  • 김현수 기자
  • 승인 2019.09.30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 NASA 출신 신재원 박사 부사장에 영입
"플라잉 카, 자율주행차보다 상용화 먼저 될 수도"

[컨슈머데이터뉴스 김현수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하늘을 나는 자동차인 '플라잉 카' 개발에 시동을 걸었다. 인간의 이동과 물류 운송에서 항공 모빌리티 필요성이 커지면서 글로벌 자동차, 항공, 정보기술(IT) 업체들이 앞다퉈 '플라잉카' 개발에 뛰어들고 있다. 현대차그룹도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은 30일 도심용 항공 모빌리티 핵심 기술 개발과 사업추진을 전담하는 '어반 에어 모빌리티(UAM) 사업부'를 새로 만들고 미 항공우주국(NASA) 항공연구총괄본부 본부장 출신 신재원 박사를 사업부 담당 부사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미 항공 우주국서 30년 간 경험과 전문성을 쌓아온 신 부사장은 미래항공연구와 안전 부문서 베테랑급 전문가로 불린다. 

신 부사장은 앞으로 현대차그룹의 도심 항공 모빌리티 분야를 진두지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신 부사장은 항공안전과 항동교통 관제기술 분야의 노하우를 지니고 있어 항공기체 개발을 넘어 항공 인프라와 항공 관제체계 등 종합적인 교통체계 관점에서 시장에 점근할 것으로 현대차그룹은 기대하고 있다.

그간 구글, 우버, 보잉, BMW, 아우디 등 해외 기업들은 선제적으로 '하늘을 나는 교통수단'을 연구 개발해 시제품을 선보여왔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는 교통 체증이 없고 수직이착륙을 하기 때문에 활주로도 필요 없다. 자동차와 항공기의 장점만 뽑아낸 혁신적인 미래 도심 이동수단인 셈이다. 그러나 지금까지 우리나라는 개인항공기나 에어 택시 등의 개발에서 한 발 떨어져 있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과감한 투자와 시도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신 부회장은 최근 미국 뉴욕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비행 자동차가 레벨 5의 자율주행차보다 오히려 상용화가 먼저 될 수도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신 부회장이 이끄는 UAM 사업부를 중심으로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징 진입을 위한 전반적인 로드맵을 계획할 예정이다. 배터리, 모터, 경량소재, 자율주행 등 자동차 제조 핵심 기술을 UAM 사업에도 적극 활용해 시너지를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신 부사장은 "비행체와 핵심기술 개발을 통해 향후 20년 내 1조5천억 달러 규모로 성장 가능성을 지닌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에서 현대차그룹이 업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최신기사 hot
당신이 좋아 할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네티즌댓글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8길 10 109동, b101 MBP 10-265호
  • 대표전화 : 02-6951-5070
  • 팩스 : 02-324-8980
  • 사업자등록번호 : 283-38-0049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수
  • 법인명 : 컨슈머데이터뉴스
  • 제호 : 컨슈머데이터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52342
  • 등록일 : 2018-05-10
  • 발행일 : 2018-05-10
  • 발행인·편집인 : 이병욱
  • 컨슈머데이터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컨슈머데이터뉴스. All rights reserved. 문의 및 제보 : edit1@consumerdat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