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경비행기로 시작한 공군, 70년 만에 스텔스 보유
[이슈+] 경비행기로 시작한 공군, 70년 만에 스텔스 보유
  • 박서준 기자
  • 승인 2019.10.02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공군회관서 '창군 70주년' 기념식 열려

ⓒ공군
ⓒ공군

[컨슈머데이터뉴스 박서준 기자] 1949년 10월 1일 20대의 경비행기와 1천600여 명의 병력으로 시작된 대한민국 공군이 창군 70주년을 맞았다. 6·25전쟁서 폭탄을 맨손으로 투하하며 고군분투하던 공군은 어느덧 세계 최강의 스텔스기를 보유한 공군으로 거듭났다.

공군은 2일 오후 서울 공군회관에서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창군의 역사적 의미를 기념하고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기 위해 '공군 창군 70주년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념식에는 6·25전쟁 출격조종사, 역대 공군참모총장, 케네스 윌즈바흐 미7공군 사령관, 6·25전쟁 참전국 대사 및 무관 등이 참석한다. 순서는 국민의례, 공군 약사보고, 참모총장 기념사, 이한호 공군 전우회장 축사, 헌시 낭독, 공군가 제창 등으로 진행된다.

공군은 1951년 미 공군으로부터 F-51 전투기를 도입해 그해 10월11일 최초로 단독 출격했다. 이후 '승호리 철교 폭파작전' '평양 대폭격 작전' '351고지 전투지원작전' 등 역사적인 작전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공군은 6.25 전쟁 중 총 1만4천여 회의 출격을 기록했다.

공군 창군 70주념 기념 우표 ⓒ공군
공군 창군 70주념 기념 우표 ⓒ공군

공군은 "적의 도발을 억제하고 영공방위 대비태세를 유지하며 변화와 성장을 지속했다"며 특히 최근에는 "F-35A 스텔스기, KC-330 공중급유기 등 최첨단 무기체계를 도입하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한 공군력 건설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군은 행사와 함께 창군 70주년 기념우표를 발행했다. 공군의 발전상과 조국 영공수호 의지를 형상화한 이 기념우표에는 푸른 영공을 바탕으로 전투 조종사와 비상하는 F-35A 전투기, 하늘에 태극무늬를 수놓고 있는 블랙이글스 등의 모습들이 새겨졌다.

또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는 지난달 27일부터 '공군 창군 70주년 특별기획전'이 열리고 있다. 이 기획전에선 공군의 과거와 현재를 재조명하고 우주를 향해 도약하는 공군의 미래를 보여준다.

오늘의최신기사 hot
당신이 좋아 할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네티즌댓글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8길 10 109동, b101 MBP 10-265호
  • 대표전화 : 02-6951-5070
  • 팩스 : 02-324-8980
  • 사업자등록번호 : 283-38-0049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수
  • 법인명 : 컨슈머데이터뉴스
  • 제호 : 컨슈머데이터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52342
  • 등록일 : 2018-05-10
  • 발행일 : 2018-05-10
  • 발행인·편집인 : 이병욱
  • 컨슈머데이터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컨슈머데이터뉴스. All rights reserved. 문의 및 제보 : edit1@consumerdat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