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줄 새는 혈세, 인천시②] '1천억 투입' 인천항 크루즈 터미널, 곰팡이만 '폴폴'
[줄줄 새는 혈세, 인천시②] '1천억 투입' 인천항 크루즈 터미널, 곰팡이만 '폴폴'
  • 박서준 기자
  • 승인 2019.10.08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줄줄 새는 혈세…인천항만공사 "사드 사태 때문"

[컨슈머데이터뉴스 박서준 기자] 정부와 인천항만공사가 1천억 원이 넘는 사업비를 투입해 수도권 최초로 건설한 인천항 크루즈 전용 터미널이 개점 휴업 상태를 유지함에 따라 혈세 낭비가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있다. 

8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은 개장일인 지난 4월26일 11만4천t급 '코스타 세레나'호가 운항한 이후 6개월 만에 처음으로 이날 같은 배가 중국 상하이(上海) 등지로 출항할 예정이다. 이에따라 올해 말까지 기항이 예정된 크루즈는 이달 하순 2척, 다음 달 초순 1척을 합쳐 총 3척이다.

해양수산부와 인천항만공사는 국비 356억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1천186억원을 들여 이 크루즈 전용 터미널을 건설했다. 터미널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큰 22만5천t급 크루즈선이 정박할 수 있는 길이 430m 부두와 지상 2층, 연면적 7천364㎡ 넓이의 청사를 갖췄다. 그러나 크루즈선이 운항하는 날만 문을 열고 다른 날은 활용하지 않는 탓에 지난 7∼8월에는 대합실과 입국장 주변 천장에 결로 현상과 곰팡이가 피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인천항 크루즈 터미널 내부 ⓒ컨슈머데이터뉴스DB
인천항 크루즈 터미널 내부 ⓒ컨슈머데이터뉴스DB

인천항만공사는 2017년 한·중 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이 불거진 이후 중국발 크루즈의 인천 기항이 3년째 끊긴 점을 크루즈 유치 부진의 주원인으로 꼽고 있다. 중국발 크루즈의 인천 기항이 무더기로 취소되면서 2017년에는 17척(관광객 3만명), 지난해에는 10척(2만2천명)의 크루즈만 인천을 찾았다는 것이다.

크루즈 기항은 부두를 사전에 확보해야 하는 탓에 최소 6개월 전 항만 당국과 일정을 조율하는 점을 고려하면 현재까지 나타난 내년 전망도 암울하다. 인천항만공사에 내년 인천 기항 의사를 밝힌 크루즈는 총 15척인데 이 중 6척은 월드 크루즈가 아닌 한-중 크루즈여서 운항 여부가 불투명하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부산이나 속초에 기항하는 크루즈와 달리 인천을 찾는 크루즈는 중국 관광시장에 절대적인 영향을 받는다"면서 "중국 당국의 금한령이 풀리면 크루즈 기항이 상당 부분 회복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늘의최신기사 hot
당신이 좋아 할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네티즌댓글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8길 10 109동, b101 MBP 10-265호
  • 대표전화 : 02-6951-5070
  • 팩스 : 02-324-8980
  • 사업자등록번호 : 283-38-0049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수
  • 법인명 : 컨슈머데이터뉴스
  • 제호 : 컨슈머데이터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52342
  • 등록일 : 2018-05-10
  • 발행일 : 2018-05-10
  • 발행인·편집인 : 이병욱
  • 컨슈머데이터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컨슈머데이터뉴스. All rights reserved. 문의 및 제보 : edit1@consumerdat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