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의 액상 전자담배, 국내 첫 폐질환 의심환자 발생
논란의 액상 전자담배, 국내 첫 폐질환 의심환자 발생
  • 이준형 기자
  • 승인 2019.10.15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침, 호흡곤란 등 폐질환 증세 호소

[컨슈머데이터뉴스 이준형 기자]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를 이용하던 한 남성이 폐질환에 걸렸다는 소식이 전해져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국내에서도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으로 인한 폐질환 의심 사례가 첫 접수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4일 국내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관련 폐질환 의심 사례 1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질본은 지난달 20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미국 내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관련한 중증 폐질환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는 발표가 있고난 뒤 국내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 권고를 내렸다. 또 액상형 전자담배 관련 폐질환 사례 발생시 질본에 보고하도록 알선 의료인에게 안내문을 배포했다.

이번 폐질환 의심 사례는 이같은 조치가 이뤄진 뒤 처음으로 접수된 것이다. 질본에 따르면 해당 환자는 기침, 호흡곤란 등 폐질환 증세를 호소해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의료진은 진찰 후 액상형 전자담배와 연관성이 의심됨에 따라 질본에 이같은 사실을 보고했다. 

이 환자는 그간 궐련형 담배를 태워 오다가 최근 6개월간 액상형 전자담배를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환자 상태는 호전돼 퇴원했다. 질본은 "폐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 가운데 액상형 전자담배 경험이 있는 환자라는 기준에 따라 의료기관이 보고한 첫 사례"라면서도 "다만 아직까지 폐질환이 액상형 전자담배와 연관성이 있는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질본은 "역학적 연관성을 의심하기 위해선 여러 사례가 모여야 하는데, 아직 1개 사례만 나온 상황"이라면서 "성분 분석 등으로 연관성을 따지려면 오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상황을 공유하고 사례 보고를 독려하기 위한 차원으로 첫 사례를 발표한 것"이라고 말했다.

CDC에 따르면 이달 초까지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관련 폐질환 의심 환자는 총 1299명이다. 이 중 26명은 사망했다. 질본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 가운데 기침이나 호흡곤란, 가슴 통증과 같은 호흡기계 이상 증상이 있으면 즉각 병·의원을 방문해야 한다"고 전했다.

오늘의최신기사 hot
당신이 좋아 할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네티즌댓글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