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조국 논란 휘말린 차인표…"이럴 줄 몰랐습니다"
[이슈+] 조국 논란 휘말린 차인표…"이럴 줄 몰랐습니다"
  • 박서준 기자
  • 승인 2019.10.3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란 알았다면 아파트 매입 안 했을 것"

[컨슈머데이터뉴스 박서준 기자] 배우 차인표가 최근 신애라와 자신의 딸과 함께 거주할 목적으로 경기도의 한 아파트를 구매했으나, 알고보니 아파트 전 소유주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카의 부인이었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에 휘말렸다.

차인표는 30일 SNS를 통해 "아내와 자녀들이 약 5년간의 유학 생활을 마치고 올해 말 귀국하게 됐다"면서 "귀국 후 딸들이 다닐 학교와 가까운 동네를 찾다가 경기도의 한 아파트를 거주 목적으로 구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아파트는 한 대형 포털사이트 부동산에 나와 있던 매물이었고, 지난달 거래도 해당 지역 부동산 중개소를 통해 적법하게 이뤄졌다"면서 "이 아파트가 조국 조카 부인의 명의라는 사실은 지난 29일 한 기자가 취재하면서 제게 물어봐 그제서야 알게 됐다"고 해명했다.

그는 "금시초문이라 놀랐다"며 "구입 전 해당 매물이 논란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정보를 누구에게도 들었다면 당연히 사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유여하 막론하고 이번에 우리 부부가 아파트 산 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이 계신다면 가족을 대표해서 사과를 드린다. 앞으론 집을 구매할 때 집 주인께서 무슨 일을 하시는지, 어떤 상황에 계신 분인지, 어렵겠지만 최대한 파악하고 신중히 집을 사겠다"고 했다.

아울러 차인표는 "해당 동네, 해당 아파트에 살 수 있을지, 혹은 살아도 되는 건지에 대한 문제는 아내와 상의해 보고 깊이 생각해 본 후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중앙일보는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가 구치소에서 횡령한 자신의 자산을 처분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산은 아내 명의로 된 경기도 용인의 92평 아파트로, 한 유명 연예인이 최근 10억 원 가량에 매매했다고 전했다.


[다음은 차인표 SNS글 전문]

 

안녕하십니까. 차인표 입니다.

갑자기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대중연예인으로서 궁금해 하실 분들에게 답을 해야할 의무가 있다고 느꼈기 때문입니다. 최근 저와 제 아내가 공동명의로 구입한 아파트와 관련, 언론사들의 문의가 있기에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제 아내 신애라씨와 제 자녀들은 약 5년여의 유학생활을 마치고 올해 말 귀국을 하게 되었습니다.

귀국후 저희 딸들이 다닐 학교와 가까운 동네를 찾다가 저희는 경기도에 위치한 한 아파트를 가족들과 함께 거주할 목적으로 최근에 구입하였습니다.

아파트는 N 포탈사이트 부동산에 나와있던 매물로, 해당지역 부동산중개소를 통해서 거래를 했습니다. 해당 부동산중개소 역시 포탈사이트에 나온 전화번호를 보고 연락한 몇개 업체 중 한 곳입니다. 동네 위치나 아파트 크기가 저희 다섯식구가 살기에 적합하다고 느꼈기에 10월 초에 구입을 하게 되었습니다. 집주인은 여성분 이었습니다. 매매계약서에도 이 여성분 성함이 단독으로 적혀있습니다.

그런데 어제 밤(10월29일), 7시경에 일간지 기자 한 분이 취재를 하실게 있다고 저를 찾아 오셨습니다. 그리고는 저희 부부가 구입한 아파트가 현재 사모펀드 문제로 세간에 거론되고 있는 조카분의 부인 명의 아파트 인데 그걸 어떻게 구입하게 되었는지 물었습니다. 저는 금시초문 이었기에 놀라기도 했습니다만 위에 설명한바와 같은 절차를 거쳐서 샀다고 답을 했습니다. 그리고 저희 부부는 해당 아파트를 파신 분이나, 그 가족등 누구와도 관련이 없고 알지도 못한다고 말씀드렸습니다. 만약 구입 전에 해당 매물이 논란의 소지가 있을수 있다는 정보를 그 누구에게라도 들었다면 당연히 구입하지 않았을 겁니다.

네이버 부동산에 나와있는 수많은 매물 중에 하필 그 집을 저희 부부가 사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지만 자초지종은 그렇게 된 것입니다.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이번에 저희 부부가 아파트를 구입한 일로 상처를 받으신 분이 계시다면 가족을 대표해서 사과를 드립니다. 앞으로는 집을 구입할때 집 주인께서 무슨 일을 하시는지, 어떤 상황에 계신 분인지, 어렵겠지만 최대한 파악한 후 신중하게 집을 구입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다시 말씀드리지만 저희 부부는 아파트 구입과 관련된 전 주인 분, 그 친척 그 누구도 알지 못합니다.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그렇게 집을 사듯 그냥 사이트 매물보고, 부동산 소개받아서 샀습니다. 그러니 여타의 오해는 하지 말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대중연예인도 보호받아야 할 개인정보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 가족이 자녀들과 함께 살 동네를 정하고, 집을 구입하는 것은 그 정보가 보호되어야 할 개인적인 일입니다. 5년만에 온 가족이 한 집에 모여살며 새 동네에 잘 정착 하기를 바랐는데 어떻게 될지 지금은 잘 모르겠습니다. 해당 동네, 해당 아파트에서 살수 있을지, 없을지, 혹은 살아도 되는 건지에 대한 문제는 제 아내와 상의해 보고 깊이 생각해 본 후 결정하도록 하겠습니다.

이것으로 소명을 마치오니 이 문제에 대해 궁금해 하셨던 언론사 분들께서는 앞으로 저희 부부 아파트 구입과 관련한 더이상의 언급을 자제하셔서 개인정보를 보호해 주시기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오늘의최신기사 hot
당신이 좋아 할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네티즌댓글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