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빼든 경기도, 고액체납자 525명에게 450억원 압류
칼 빼든 경기도, 고액체납자 525명에게 450억원 압류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9.11.05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데이터뉴스 김희주 기자] 경기도가 금융자산을 대랑 보유하고도 세금을 납부하지 않은 고액체납자 525명을 상대로 450억원 가량의 주식과 예수금 계좌 1천550억원을 압류했다.

경기도는 5일 이같은 소식을 전하며 "이번 조사는 지난 4월부터 9월까지 1천만원 이상 고액체납자 3만7천명이 35개 국내증시회사에 보유한 주식과 펀드 등 금융자산을 대상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방세징수법과 금융실명법에 근거해 압류 물건의 강제매각으로 20억원을 징수했고, 나머지 체납액도 순차적으로 징수할 예정이다.

세금 8천200만원을 체납중인 증권사 A씨는 28억원 상당의 주식과 예수금을 보유한 사실이 확인돼 압류 조치됐다. 중견기업 대표인 B씨 역시 3억1천만원의 세금을 체납한 상태에서 58억원의 주식을 보유해 압류됐다. 병원과 호텔을 운영중인 C씨는 예수금 등 11억원을 보유하고 있는데도 세금 3천300만 원을 체납했다가 압류 당했다.

이의환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계속된 독촉에도 '돈이 없어 납부하지 못하겠다'는 고액체납자들이 이번 조사에서 많게는 수십억대 주식을 금융재테크 자산으로 보유한 것이 확인됐다"며 "적발된 체납자를 특별관리대상으로 정해 체납 때 적극적으로 가택수색과 동산압류를 하는 등 강력한 징수 활동을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의최신기사 hot
당신이 좋아 할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네티즌댓글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