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에 관리부실 감사까지…떠들썩한 '은마'
성추행에 관리부실 감사까지…떠들썩한 '은마'
  • 박서준 기자
  • 승인 2019.11.05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마아파트 ⓒ컨슈머데이터뉴스DB
은마아파트 ⓒ컨슈머데이터뉴스DB

[컨슈머데이터뉴스 박서준 기자] 서울 강남구에서 대규모 재건축을 추진중인 대치동 은마아파트가 최근 난데없는 소란에 휩싸였다.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장은 주민을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했고, 회장은 허위사실이라며 즉각 맞고소했다. 이 난리통에 아파트는 관리부실 의혹으로 강남구청 감사까지 받게 됐다.

매일경제 단독보도에 따르면, 4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된 은마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A회장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경찰은 A회장이 맞고소한 주민 B씨도 함께 수사하고있다.  

B씨는 은마반상회의 대표자로 지난 9월10일 주민 2300여 명이 모인 자리에서 "녹물 배관 문의차 회장실을 방문했다가 A회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A회장이 대화 후 화장실을 나가려는 B씨를 막고 팔뚝과 가슴을 신체접촉했다는 게 그의 주장이었다. 

반면 A씨는 B씨가 오히려 회장실을 무단 난입해 서류뭉치로 자신을 때렸다며 맞고소했다. 그러나 맞고소가 또 다른 사건을 낳았다. A회장이 해당 소송비 880만 원을 주민 관리비에서 충당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열린 임시동대표회의에서 입주자대표회의 대표자들이 공적 활동 보호를 위한 변호사 선임비용을 관리비에서 사용하는 안건을 상정했다. 이 안건은 당시 동 대표 찬성 21표, 반대 2표로 가결됐다.

이에 일부 주민들은 A회장의 횡령과 배임 혐의로 국민권익위원회에 민원을 넣었다. 권익위는 민원 검토 후 검찰 이관을 결정했고, 검찰은 민원을 다시 수서경찰서로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설상가상으로 은마아파트는 주민들의 단체 감사 요청으로 4일부터 8일까지 강남구청 감사를 받고있다. 강남구청은 민원조사를 통해 부당한 사항이 발견될 경우 합당한 조치를 취한다는 입장이다. 해당 수사까지 이뤄질 경우 동시에 진행되는 조사는 총 4건이나 된다.

오늘의최신기사 hot
당신이 좋아 할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네티즌댓글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