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남에 공급 부족?…주상복합 1만채 지으면 해결되나"
서울시 "강남에 공급 부족?…주상복합 1만채 지으면 해결되나"
  • 박서준 기자
  • 승인 2020.01.07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데이터뉴스 박서준 기자] 서울시가 주택 공급 부족으로 부동산값이 상승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정면 반박에 나섰다. 시는 서울 주택 공급이 부족하지 않고 오히려 과거보다 늘어나 충분한 상태이지만, 여러 요인으로 인해 시장이 왜곡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시 부동산 정책 총괄 진희선 행정2부시장은 6일 시청에서 진행된 부동산 현안 설명회를 열고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는 "서울시 주택 가격과 관련된 공급 이슈가 있다"면서 "수치만 봐도 공급에는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서울시 연평균 주택 공급 자료를 공개했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준공 기준 서울시 연평균 주택 공급은 2008~2013년 6만1천호, 2014∼2019년 7만8천호, 2020∼2025년 8만2천호였다. 세 시기 아파트 물량만 높고 보면 3만4천호, 3만6천호, 4만1천호 인 것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설본부장은 "뉴타운은 2004년까지 연평균 9곳 정도를 지정하다가 2005년~2011년엔 무려 401곳이 지정됐다"며 "현제 286곳이 정상 사업 추진에 있고, 지정 해제한 지역은 사실상 사업이 곤란했던 곳"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의 이같은 주장은 최근 서울의 주택 가격 상승이 뉴타운 재개발 사업 부진 및 규제 등에 따른 공급 부족 때문이 아니냐는 일부 주장이 제기됐기 때문이었다. 류 본부장은 "글로벌 현상이기도 한데 거시경제 변화에 따라 유동자금이 너무 많아졌다"고 말했다. 즉 경제성장률 둔화, 저금리 기조, 주식시장 불황 등으로 유동자금이 부동산 시장으로 유입됐다는 의미다.

아울러 서울 아파트 매매에서 외지인의 매입 비중은 2016년 17.2%에서 지난해 20.9%로 늘어났다. 2채 이상 소유한 다주택자 비율은 2012년 13.1%에서 2018년 15.8%로 증가했다. 다주택자 수는 29만9천명에서 38만8천명으로 약 9만명 증가했다. 이에 따라 시는 매물 잠김 현상이 더욱 심화됐다고 분석했다.

진 부시장은 "우리 사회 불평등 이유 중 하나가 부동산 불로소득인데, 이를 특정 개인이 누리기보단 국민이 공유해야 한다"며 "테스크포스를 마련해 정책을 수립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최신기사 hot
당신이 좋아 할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네티즌댓글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