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슈머 리포트] "크록스 샌들, 예쁘지만 사이즈 10mm정도 늘리세요"
[컨슈머 리포트] "크록스 샌들, 예쁘지만 사이즈 10mm정도 늘리세요"
  • 박서준 기자
  • 승인 2020.01.19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빅데이터로 본 개 소비자 후기

ⓒ크록스
ⓒ크록스

[컨슈머데이터뉴스 박서준기자] 여름 샌들이나 사무실 슬리퍼로 급격히 떠오른 제품이 있다. 바로 크록스 샌들이다. 이 제품은 다른 샌들과는 달리 발등 부분에 구멍이 뚫려있다. 다양한 이모티콘이나 캐릭터 뱃지들을 해당 구멍에 삽입해 나만의 디자인을 완성시킬 수 있어 소비자들로부터 뜨거운 인기를 얻고있다. 

빅데이터 프로그램인 '펄스K'를 통해 지난 2019년 1월 15일부터 2019년 7월 15일까지 6개월간 '크록스'와 관련한 반응을 분석한 결과, 긍정 감성어 77%, 부정 감성어 22%로 긍정적 언급이 3배 이상 많았다. 긍정 감성어로는 앞서 언급했듯 예쁘다·편하다·깨끗하다·좋다·시원하다 등의 단어가 추출됐다.

반면 부정 감성어로는 의심·비싸다·버리다·못생기다 등이 꼽혔다. 디자인에선 긍정적인 소비자 반응을 얻은 크록스에 과연 어떤 불편함들이 숨어있길래 '의심'이나 '버리다' 등의 단어들이 꼽힌걸까. 컨슈머데이터뉴스에서 쿠팡, 위메프, 티몬 등 3개 소셜커머스의 소비자 댓글을 분석한 컨슈머빅데이터를 통해 알아봤다. 

ⓒ펄스K
ⓒ펄스K

컨슈머빅데이터로 쿠팡·티몬·위메프 소셜커머스 제품을 분석한 결과 크록스의 '크록밴드 11016-410 샌들'이 평점 5.0점 만점에 4.5점과 1,155개 소비자 후기를 얻었다. 해당 제품은 현재 쿠팡에서 32,210원에 판매 중이다. 

크록스가 제시한 제품 특장점은 ▲가볍고 편안한 쿠션감을 제공하는 크록스의 대표 상품 ▲스포티한 느낌을 더해주는 미드솔 밴드 ▲통기성에 도움 주는 발등 구멍과 가벼운 아웃솔 등으로 크기는 230~310까지 제공된다. 

■ 긍정 후기 : 발 편해요·귀여운 디자인

ⓒ컨슈머빅데이터
ⓒ컨슈머빅데이터

컨슈머워드클라우드로 제품 분석 결과 크게·좋아요·편하고·사이즈·조금 등 언급됐다. '크게'와 관련한 후기로는 '원래 운동화 사이즈보다 한 치수 크게 사야 발이 맞다' '사이즈를 크게 사야 할 것 같다' 등 다수 소비자가 한 치수 크게 사는 것을 추천한다는 내용이었다.

발 편해요 : 전*영 "역시 크록스네요. 신랑이 발도 너무 편하고 좋다고 해요. 미끄럼 방지 밑창도 마음에 들고 사길 잘했어요", 전*림 "사 계절 저의 피부 같은 제품이에요. 다른 말 필요 없고 대만족입니다. 경조사 빼고 매일 신고 다니는 제품이에요", 김*숙 "너무 편하고 좋습니다. 신랑이 신어보니 자기 것도 사달라고 하네요", 조*영 "직접 신어보니 발도 편하고 좋아요"

귀여운 디자인 : 박*우 "디자인 정말 귀엽고 사이즈도 한 치수 크게 사니까 잘 맞았어요. 너무 편하게 잘 신고 다닙니다", 최*규 "슬리퍼보다 좋고 운동화보다 편한 신발을 찾고 있었는데 딱 부합하는 제품이에요. 디자인도 귀엽고 깔끔하니 만족스러워요. 편안함은 보장해요", 전*림 "세상 편하고 이쁩니다. 디자인도 귀엽고 편해서 잘 신고 다니고 있어요"

■ 부정 후기 : 애매한 크기

ⓒ컨슈머빅데이터
ⓒ컨슈머빅데이터

귀여운 디자인과 푹신한 느낌으로 발이 편하고 장시간 서 있어도 발에 무리가 적게 간다는 후기가 많았다. 다만 워드클라우드에도 많이 언급됐듯이 한 치수 크게 사야 한다는 댓글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크록스 제품이 평소 사이즈보다 작게 나와 한 치수 크게 사야 한다는 소비자가 다수였다. 

애매한 사이즈 : 강*은 "사이즈가 너무 애매합니다. 한 치수나 두 치수 크게 사는 걸 추천해요", 박*호 "살짝 널널할 줄 알고 한 치수 크게 샀는데 딱 맞아요. 발이 조금 아프네요", 아*미 "나이키 운동화 260신어서 265 사니 너무 딱 맞아요. 270 살 걸 후회합니다", 천*슬 "정사이즈인데 너무 딱 맞아서 한 사이즈 크게 사는 걸 추천해요", 이*현 "230 신어서 240 주문했는대도 신어보니 불편한 감이 있어요"

관련기사모음
오늘의최신기사 hot
당신이 좋아 할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네티즌댓글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