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슈머 리포트] 참바다 고등어, 간 적당하지만 신선도 떨어져요"
[컨슈머 리포트] 참바다 고등어, 간 적당하지만 신선도 떨어져요"
  • 박서준 기자
  • 승인 2020.08.28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빅데이터로 본 2,803개 소비자 후기

ⓒ참바다
ⓒ참바다

[컨슈머데이터뉴스 박서준 기자] 맛있는 한 상에는 생선이 빠지지 않는다. 바삭한 껍질과 촉촉한 속살을 밥과 함께 곁들여 먹으면 천국이 따로 없다. 다양한 어류 중 소비자에게 가장 친숙한 생선은 고등어다. 컨슈머데이터뉴스는 '소비자가 꼽은' 소셜커머스 인기 있는 고등어 제품을 알아봤다.

앞서 '고등어'와 관련한 소비자 반응을 파악하기 위해 빅데이터 프로그램인 '펄스K'를 통해 분석했다. 지난 2019년 1월 31일부터 2019년 7월 31일 6개월간 '고등어'와 관련한 긍정 감성어는 69%, 부정 감성어는 30%로 드러났다. 긍정 감성어 예로는 좋다·맛있다·예쁘다·먹고싶다·최고 등 언급됐다. 부정 감성어는 안 되다·불편·위험·느리다 등이 추출됐다.

ⓒ펄스K
ⓒ펄스K

컨슈머빅데이터로 쿠팡·티몬·위메프 소셜커머스 제품을 살펴봤다. 식품 수산물 카테고리 300개 제품 중 참바다의 '노르웨이 순살 고등어'가 평점 5.0점 만점에 4.0점과 2,803개 소비자 후기를 얻었다. 해당 제품은 현재 쿠팡에서 13,5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참바다가 제시한 제품 특장점은 ▲깊고 깨끗한 북대서양 바닷속에서 자란 고등어 ▲불포화 지방산이 풍부한 노르웨이 고등어 ▲국산 천일염으로 저염간 해 남녀노소 먹기 편한 제품 ▲부드러운 식감과 고소하고 촉촉한 육즙 등이다.

■ 긍정 후기 : 짜지 않아요·부드러운 식감

ⓒ컨슈머빅데이터
ⓒ컨슈머빅데이터

컨슈머워드클라우드로 댓글을 분석했다. 고등어·맛있어요·좋아요·맛도 등 단어가 추출됐다. '맛도'와 관련한 후기를 자세히 살펴봤다. '맛도 괜찮고 짜지 않아서 좋다' '간편함과 맛도 모두 준수하다' '맛도 별로 색깔이 너무 이상하다' 등 긍정적인 의견이 다수였지만 맛이 별로라는 댓글도 일부 존재했다.

짜지 않아요 : 한*혜 "신선하고 짜지 않아서 맛이 좋습니다", 강*숙 "손질되어 있어서 편하긴 합니다. 맛도 짜지 않고 삼삼하니 맛있습니다", 미*0 "노르웨이 고등어 정말 맛있네요. 간도 적당하고 살도 부드러워서 좋습니다", 정*리 "가시도 거의 없고 먹기 편해요. 짜지 않고 건강 생각하는 분들에게 제격이네요", 서*원 "혼자 사는데 딱 먹기 좋습니다. 크기도 적당하고 간이 세지 않아서 좋아요"

부드러운 식감 : 송*야 "가시가 거의 없어서 먹기 편합니다. 식감이 부드럽고 맛나네요", 라블*마마 "고등어 중에 제일 맛있고 가시도 별로 없어서 아기 먹이기 좋습니다. 간편하게 한 끼 뚝딱이에요", 이*민 "짜지 않고 맛있게 잘 먹었어요. 가시도 생각보다 많이 없고 부드러워요", 임*민 "부드럽고 작지 않아서 맛있습니다"

■ 부정 후기 : 작은 크기·아쉬운 신선도

ⓒ컨슈머빅데이터
ⓒ컨슈머빅데이터

간이 짜지 않고 식감이 부드러워서 만족감을 표시한 소비자가 다수였다. 특히 가시가 없어 편리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다만 크기가 조금 작다는 부정적인 의견과 신선도에 의문을 제기한 소비자가 많았다. 살 부분이 노랗고 살이 너덜너덜해 비렸다는 댓글도 있었다.

작은 크기 : 메리*리 "3번째 구매입니다. 처음에 시킬 때는 크기가 커 보였는데 이번 제품은 조금 작네요", 김*진 "비린내는 적은 데 뼈를 손질하는 과정에서 살이 많이 깎인 느낌입니다. 아주 얇아요", 남*주 "살이 도톰하진 않지만 1인 2개 정도면 푸짐하게 먹는 것 같아요", 엄*남 "사이즈는 작지만 짜지 않고 부드러워서 괜찮네요"

아쉬운 신선도 : 엄*정 "고등어가 오래됐는지 색깔도 누리끼리한 부분이 있고 냄새가 좀 납니다. 신선도가 아쉽네요", 이*정 "냉동이 오래된 건지 퍼석하고 질긴 느낌이 있네요. 맛이 별로예요", 김*식 "정말 오래된 제품 처럼 배 부분이 노랗게 보였어요. 싼 게 비지떡이네요", 유*순 "아마도 30년 된 생선처럼 살도 너덜너덜하고 별로예요"

관련기사모음
오늘의최신기사 hot
당신이 좋아 할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네티즌댓글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